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숲을 거닐고 바다를 보며 치유(R)

◀ANC▶ 해양치유산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완도지역에 전국 최초로 바다를 바라보며 숲길을 걷은 명품 치유의 숲이 조성됐습니다.

이곳에는 치유센터도 함께 마련돼 다양한 해양치유 프로그램도 운영될 예정입니다.

김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탁 트은 바다에 떠 있는 섬들이 한 폭의 호수같은 풍경을 만들어 냅니다.

다도해의 비경을 바라보며 걷는 숲길에는 남부지역에서 자생하는 난대숲이 고즈넉하게 펼쳐져 있습니다.

이른 봄이지만 동백과 구실잣밤나무, 붉가시나무들은 싱싱한 녹색을 뽐내며 탐방객들을 맞이합니다.

◀SYN▶조영수 완도 산림치유지도사 \"잎부터 껍질, 뿌리까지 전부 약재로 쓴다는 그 유명한 남쪽에서만 볼 수 있는 호박이 아니고 후박나무.\"

걷기 코스 곳곳에는 다도해를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와 그네 등 아기자기한 시설도 마련돼 즐거움을 줍니다.

◀INT▶한희숙 순천시 해룡면 \"바다도 보고 싶고 또 산도 가고 싶었는데 여기 오니까 바다도 볼 수 있으면서 동시에 산길도 걸을 수 있어서 두 가지를 같이 융합해서 볼 수 있는 장소여서 너무 좋은 것 같습니다.\"

전국에서 최초로 조성된 완도 해양치유 숲에는 해양치유센터도 마련돼 다양한 해양치유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습니다.

◀INT▶박은재 완도군 환경산림과장 \"이곳에서 조약돌 같은 아름다운 다도해 경관을 조망하면서 걷고 숨쉬는 것만으로도 코로나로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랠 수 있습니다.)\"

푸른 하늘을 벗삼아 다도해의 비경을 마주하며 걷는 완도 해양치유의 숲에는 해수 온열치유실와 해수 족욕장 등도 마련돼 색다른 체험거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MBC NEWS 김윤///
김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