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화물연대 총파업 돌입‥광주전남 물류 차질 우려(R)

◀ANC▶
화물연대 광주와 전남지역본부가
총파업에 들어가면서 물류차질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화물연대 노동자들은
과로와 과속에 내몰리지 않게,
적정 운송료를 보장하는 안전운임제를 영구적으로
도입하고, 품목도 늘려줄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유민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VCR▶
화물차가 도로 위에 줄지어 서 있습니다.

좀체 끝이 보이지 않는 행렬입니다.

전국적인 총파업에 맞춰,
화물연대 전남지역본부 소속
노동자 2천500여 명도 광양항 국제터미널 앞에서
출정식을 열었습니다.

8일 동안 이어졌던
지난 6월 총파업 뒤 5개월 만에
다시 차량을 멈춰 세운 겁니다.

◀SYN▶
"안전 품목 확대하라! 안전 품목 확대하라!
화물악법 철폐 투쟁!"

화물 노동자들이
과로와 과속에 죽음으로 내몰리지 않게,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는 안전운임제가 쟁점입니다.

올해 말 종료를 앞두고
정부가 3년 더 연장하겠다고 밝혔는데,
기한을 두지 말고
컨테이너와 시멘트뿐 아니라 다른 품목까지
확대하라는 게 핵심 요구 사항입니다.

◀SYN▶ 조원영 / 화물연대 전남지역본부장
"화물노동자의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법안을
우리 화물연대는 끝까지 막아서야 할 것 같습니다."

광양과 여수에서 생산한
철강, 석유화학제품의 수출입 관문인
광양항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 st-up ▶
"화물 차량이 바쁘게 드나들던 광양항 게이트입니다.
총파업 시작으로 모든 출차가 멈췄습니다."

당장 화물 처리에는 문제가 없다지만,
파업이 길어질 것을 대비해
여수해양수산청과 경찰, 항만공사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24시간 비상근무에 돌입했습니다.

◀INT▶ 장예준 / 여수해양수산청 항만물류과 계장
“광양항 인근 3개 소에 3만6천TEU를
수용할 수 있는 임시장치장을 확보한 상태입니다.
국토교통부 트레일러 2대를
비상수송지원 차량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와 여수산단 석유화학기업들도
생산 물량을 앞당겨 출고하고,
긴급 운송 대책을 마련하면서 상황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MBC 뉴스 유민호입니다.
◀END▶
유민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