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투데이]확진자 발생 계속..'고령층 접종 진땀'(R)

◀ANC▶ 전남 지역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75세 이상 고령층을 대상으로 진행중인 백신 접종 과정도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이 많아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양현승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무안군 지역예방접종센터입니다.

백신 접종에 동의한 75세 이상 어르신을 태운 버스가 쉴새 없이 도착합니다.

버스 10대가 농촌 각 마을을 모두 30여차례 오가며 하루 5-6백 명을 접종센터로 이동시키고 있습니다.

버스에서 내리기조차 버거운 어르신들이 많고, 이동과 대기에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도 상당수입니다.

지침상 접종센터에 배치하도록 한 의료진과 지원인력은 20여명.

부축과 개별 안내가 필요한 어르신이 대부분이어서 실제 지원된 공무원은 60여 명에 이릅니다.

◀INT▶안진화 무안보건소장 "아무래도 75세 이상이면 거동이 많이 불편하시잖아요. 혼자 오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도움이 필요하기 때문에 그 부분이 가장 많은 사람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현재까지 예방접종을 마친 사람은 11만여 명으로 1*2분기 접종대상자의 36% 수준.

확진자 발생 추이는 엄중한 상황입니다.

민주당 이개호 의원의 수행비서와 관련된 지역감염 확진자는 50명을 넘어섰습니다.

지난 17일 무안에서 결혼식을 올린 뒤 제주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신혼부부와 관련해 목포에서도 확진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결혼식장을 찾았던 직장동료의 양성판정, 또 확진자의 보름전 동선과 겹친 감염이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이 우려하고 있습니다.

◀INT▶강영구 보건복지국장 "숨은 감염이 있을 수도 있다...이 부분에 대해서 위험요인이 많다고 생각하고 여기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검사를 하고 역학조사 범위를 넓혀야 할 것 같거든요 훨씬"

또 주중에는 전남, 주말에는 타지역에 머무는 외지 학생들이 많은 외국어고등학교 등에 대한 방역 통제에도 어려움이 생기고 있습니다. MBC뉴스 양현승입니다. ◀END▶
양현승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