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윤리특위 열었지만 징계 가능할까?(R)

◀ANC▶ 목포시의회의 동료 의원을 징계하겠다며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계와 비민주당계 갈등이 커 징계가 가능할 지는 미지수입니다

양현승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문제의 발단은 지난 10월 25일, 목포시의회 운영위원장 보궐선거장이었습니다.

A의원과 B의원, 불편한 사이의 의원들이 투표자와 투표용지, 명패를 나눠주는 감표위원으로 만나게 된 겁니다.

A의원은 B의원과 대면하는 대신 시의회 사무국 직원에게 명패와 투표지를 건네받았습니다.

절차상 문제가 제기된 뒤 A의원의 발언이 또 문제가 됐습니다.

◀SYN▶A목포시의원 \"죄송합니다. 제가 가해자와 얼굴을 마주할 수 없어서…\"

이같은 내용은 모두 목포시의회 369회 임시회 회의록에 상세히 기록돼 있습니다.

B의원은 A의원을 모욕적 발언으로 징계를 요구했고, 비민주계 의원들은 민주당 소속의 A의원의 회의규칙 위반을 문제삼았습니다.

◀SYN▶B목포시의원 \"징계요구에 대한 사안을 심사하기 위해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하려는 것입니다\"

징계 철회를 놓고 거래 등의 뒷말을 겪은 뒤 말많고 탈많은 11대 목포시의회의 두번째 윤리특별위원회가 구성됐습니다.

◀SYN▶박창수 의장 \"징계 심사를 하시고 심사 결과를 보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당연직 윤리특별위원인 A의원은 자신을 상대로한 윤리특위에서 제척됐습니다.

민주당과 비민주당 의원사이의 불편한 관계 속에 5명 대 2명으로 역시 민주당이 압도하는 윤리특위가 어떤 결론을 낼 지 미지수입니다. MBC뉴스 양현승입니다.
양현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