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로컬] 매그넘이 바라보는 피사체 '다도해의 섬,


◀ANC▶

세계적인 사진작가들이 다도해 섬과 갯벌, 주민들의
삶을 기록하는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지자체의 러브콜을 받아들여 진행하는 국내 첫
시도로 앞으로 5년 간 진행됩니다.

양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지난 1989년 베를린 장벽 붕괴 당시
동독 측에서 역사의 현장을 기록했던
사진작가 마크 파워

세계를 돌며 주민들의 삶과 일상을
렌즈에 담아온 벽안의 작가가
이국의 섬, 전남 신안군 해안에 섰습니다.

앞으로 3주간 머물며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갯벌 속의 생명을 사진으로 기록합니다.

(S.U) 예술적이면서도 사회문화적 특성을
잘 살린 마크파워의 작업은,
이번에도 신안의 새로운 매력를
담게됩니다.

◀INT▶마크 파워 // 매그넘 사진작가
\"주민들을 비롯해 마을에서는 갯벌이
어떻게 쓰이고 있는지 흥미가 있습니다.
제가 앞으로 지낼 몇 일간 반드시
배워야 하는 것이겠죠.\"

마크 파워를 시작으로 브루스 길든,
요나스 밴딕슨 등 앞으로 5년 간
다도해를 찾을 세계 유명 사진 그룹
'매그넘' 소속 사진 작가는 모두 10명.

지역의 사료를 남기고 싶다는
전남 신안군의 러브콜을 받아들여
우리나라 다도해의 섬과 풍경,삶을
객관의 시선으로 카메라에 담아낼 예정입니다.

◀INT▶박우량 // 신안군수
\"세계에 홍보하는데 있어서
가장 적은 비용으로 극대화 효과를
낼 방법이 뭘까, 생각을 많이 했는데
사진을 찍는것이 효과가 제일 크다고
생각을 했기 때문에....\"

신안군은 작업이 끝나는 대로
이들이 담아낸 사진 작품들을
기증 받아 차례로 일반에 공개할 예정입니다.

MBC 뉴스 양정은입니다.
양정은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