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농민단체 강진 농협RPC 쌀횡령 사건 진상규명 요구

강진군농민회는 지난해 8월 강진농협 미곡종합처리장의 재고쌀 28여톤을 민간업체에 팔아 판매대금 5천만원을 챙긴 의혹을 받고 있는 대표이사와 직원에 대한 외부 회계감사를 요구하는 한편 또 다른 직원의 극단적 선택 등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농협중앙회에 촉구했습니다.

전남농협은 현재 쌀횡령 사건과 관련해 감사가 진행 중이라면서도 숨진 직원과 쌀횡령 사건과는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안수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