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연쇄감염 우려..확진자 역학조사 '비협조'

(앵커) 광주 TCS 국제학교발 코로나19는 이미 지역 사회와 타지역까지 전파됐고 추가 확산도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학교 관계자들의 비협조로 감염경로를 파악하는 것조차 쉽지 않습니다.

우종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광주*전남에 거주지를 두고 다른 교회*어린이집에서 활동한 광주 TCS 국제학교 교사가 확진자가 되면서 연쇄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미 광주 북구 TCS 에이스 국제학교 확진 교사가 운영하는 어린이집에선 교사와 원생 등 9명이 확진된 데 이어,

광주 광산구 TCS 국제학교 확진자의 가족과 지인 등 6명도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또 합숙에 참여한 학생을 중심으로 한 추가 확산 우려도 큰 상황입니다.

(녹취) 광주 TCS 국제학교 주변 상인/ "(자주 보셨어요? 학생들 왔다 갔다 하는 것) 맨날 보죠. 오전, 오후 다 보죠."

감염이 언제, 어디서 시작됐는지 파악도 쉽지 않습니다.

지난해 12월 경기 지역에서 TCS 입교 관련 설명회가 열리는 등 전국 단위 접촉들이 있었을 걸로 추정되지만,

확진자들은 진술을 거부하고 있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또 비인가교육시설에 대한 집계도 정확히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어서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녹취)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인가 여부, 교육시설 여부를 떠나 5인 이상이 합숙하는 모든 시설은 자진신고 하고 검사받도록 행정명령을 발동합니다."

이런 가운데 집단 감염이 확인되기 전 광주 북구 신안동의 한 건물에 60여 명이 모여 교육을 했다는 사실이 신고됐지만,

구청과 교육청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아 방역의 골든타임을 놓친게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MBC뉴스 우종훈입니다.

◀ANC▶ ◀END▶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