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경찰이 교통정보 제공..업데이트 빨라진다

◀ANC▶

내비게이션을 믿고 운전하다보면 제한속도 등 실제 도로상황과 맞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같은 문제점을 줄이기 위해 전남경찰청이 전국에서 처음으로, 변경된 교통정보를 내비게이션 업체에 제공하고 나섰습니다.

김안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전남의 한 도로입니다.

단속카메라를 앞두고 차량 내비게이션 앱의 제한 속도 안내가 나옵니다.

◀SYN▶ "잠시 후 60km 신호위반 과속단속 구간입니다"

한달 전 제한속도가 50킬로미터로 바뀌었지만 내비게이션 앱이 안내한 제한속도는 여전히 60km입니다.

===========================================

전남 영암군의 또다른 도로, 네비게이션은 좌회전을 안내하고 있습니다.

◀SYN▶"잠시 후 왼쪽 도로입니다"

S/U 그러나 최근 이 도로는 일반통행으로 바뀐 구간입니다. 네비게이션이 안내한 방향으로는 진입할 수 없는 겁니다.

내비게이션만 믿다가 역주행을 하는 차량들이 속출하면서 아찔한 상황이 연출됩니다.

◀INT▶ 송재훈 / 운전자 "내비게이션에 200m 전방에서 좌회전이라고 써져있길래 좌회전을 했는데 진입금지라는 표지가 있어서 깜짝 놀라서 지금 (멈춰)섰어요"

내비게이션 업체들이 바뀌는 교통정보를 반영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보통 6개월에서 길게는 1년.

c/g]전남경찰청은 운전자 혼란과 사고 우려가 높다고 보고 지난 달부터 전국 6개 내비게이션 업체에 바뀐 교통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전국 18개 경찰청 가운데 처음입니다.

◀INT▶ 김신조 / 전남경찰청 교통과장 "(지번)주소를 위도,경도 등 GPS좌표로 변환시켜서, 내비게이션 업체에서 필요한 좌표로 변경해서 제공하고 있습니다."

경찰이 직접 교통시설물 위치정보를 가공해 곧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하면서 운전자의 안전은 물론,최근 상용화된 자율주행기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MBC 뉴스 김안수입니다.
김안수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