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베트남 마약총책의 파티'..30여 명 무더기 체포(R)

◀ANC▶

도심의 유흥업소에서 마약을 집단 투약한
외국인 30여명이 무더기로 체포됐습니다.

이들 가운데선 2년 동안 마약을 유통한
판매책도 있어 추가 수사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김안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전남 목포의 한 건물에
해양경찰청 특공대원들이 급히 올라갑니다.

◀ EFFECT ▶ (자막완!)
"나와 나와.(뛰어올라가는 소리)"

유흥주점 앞 굳게 닫힌 철문을
장비로 두드리며 뜯어냅니다.

◀ EFFECT ▶(자막완!)
"쾅 쾅 쾅 쾅. 천천히 천천히"

철문 안쪽에 다시 잠겨 있는 유리문.

◀ EFFECT ▶(자막완!)
"해머 해머. 깨. 해머. 램, 램, 램, 램. (박살나는 소리) 오케이. 고고고. 1번 1번."

유리문까지 박살내고
특공대원이 주점 안으로 진입합니다.

주점 안 테이블에는
맥주캔들이 어지럽게 널려있고,

뭔가를 흡인한 흔적도 남아있습니다.

◀ S Y N ▶
"너희 모두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현행범으로 체
포됐다. 변호사를 선임할 권리가 있다."

주점 안에서는
베트남 국적의 남녀 34명이 검거됐습니다.

이들 중 일부는 붙잡힌 뒤에도
약에 취한 듯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했습니다.

대부분 선원이나 이주여성들로
같은 국적의 마약판매책 29살 A씨의
생일파티에 참석한 겁니다.

◀ I N T ▶ 김경훈 경사 / 목포해경
"판매책 생일에 다수의 인원들이 모인다는 첩보를 입수했고, 그 파티 장소에서 잠복근무를 실시하다가 다수의 인원이 모여있을 때 (급습했다)"

판매책 A씨의 집과 차량에서는
엑스터시와 대마, 헤로인 등
다량의 마약이 발견됐습니다.

◀ st-up ▶
"주점에선 대마와 엑스터시 등과 함께
실제 현장에서 사용된 마약 흡입기구도
발견됐습니다."

3년 전 국내에 들어와 선원생활을 하던 A 씨는 직접 차를 몰고 다른 지역 공급책으로부터
마약을 구해와 판매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해경은 지난해 11월에도
유사한 사례가 적발되는 등
외국인 사이에 마약이 넓게 퍼져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MBC 뉴스 김안수입니다.
김안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