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가뭄에 공장 멈출라"...산업계도 '초비상'(R)

◀ANC▶

가뭄에 석유화학과 정유, 철강업체들이 밀집한
국가산업단지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지금 같은 상황이 계속되면
내년 상반기에는 공장 가동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어
관계기관들이 대책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문형철 기자입니다.

◀VCR▶

지상 5층 높이의 건물에서
엄청난 양의 물이 쉴 새 없이 쏟아집니다.

석유화학 공장에서 가동하는 수많은 기계와
장비의 열을 식히는 데 쓰이는 냉각수입니다.

여수˙광양 국가산업단지에 공급되는
이같은 공업용수는 하루 90만t에 달하는데,

[C/G - 투명] 주요 용수 공급원인
주암댐의 저수율이 31%까지 떨어지면서
입주 업체들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지금 같은 가뭄이 계속될 경우
내년 상반기부터는 용수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제품 생산에 큰 차질이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INT▶김담희/여수산단공장장협의회 총무부서장 협의회장
"7월 중순부터 (업체들이) 같이 물 부족에 대해서
공유를 하고 있는 상황이고요.
가동률이 줄어들면 매출액이 영향을
더 많이 받을 수밖에 없는..."

여수˙광양산단은
석유화학과 정유, 철강 등
국가 기간산업을 담당하는 업체들이 대부분을 차지해
공장 가동에 차질이 생길 경우
경제 전반에 미치는 파장이 만만치 않다는 것도 문제입니다.

물 부족에 따른 산업계의 피해를 막기 위해
수자원공사는 하루 20만t의 공업용수를
공급받고 있는 섬진강에서
물을 추가로 끌어오는 방안까지 고려하고 있습니다.

◀INT▶이연주/한국수자원공사 여수권지사 수도운영부장
"가뭄 상황이 내년 상반기까지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해 당사자인 산단 기업, 지자체,
그리고 섬진강 하류 주민들과 관련 협의를..."

하지만, 섬진강 인근 주민들은
공업용수 사용량이 늘어날 경우
재첩과 농작물의 염해 피해가 더 심각해질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INT▶하흥일/광양 섬진강 염해대책위원
"내려오는 물은 없고 짠물만 계속 올라오고 있는 것이죠.
여기서 더 (하천수를) 뽑아가면 앞으로 농사짓지 말라는
말하고 똑같은 것이죠."

수자원공사는
산단 입주 업체들과 함께 적절한 보상 방안을 마련해
주민들과의 협의를 이어가는 한편,

공업용수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공장들의 정비 기간을
내년 상반기로 앞당기는 방안도
기업들과 논의할 계획입니다.

MBC NEWS 문형철입니다. ◀END▶
문형철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