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쓰레기 무단소각하다.." 봄철 산불주의보

◀ANC▶

논*밭두렁 태우기와 쓰레기를 소각하던 불씨가
산불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자체와 소방당국이
해마다 예방에 나서고 있지만
농촌 곳곳에선 여전히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습니다.

김안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지난 13일, 전남 순천시의 한 야산에서
산불이 발생했습니다.

성묘를 하던 50대가 쓰레기를 태웠는데,
그 불씨가 산불로 번진 겁니다.

같은날 전남 영암군의 한 농경지에서도
불길이 치솟았습니다.

인근 산으로 번지지는 않았지만
볏짚을 태우던 83살 A씨가
연기에 질식해 숨졌습니다.

올들어 전남에서는
일주일에 한번 꼴로 산불이 발생하고 있는데
농촌에서 수시로 벌어지는 불법 소각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 화면전환 ]

소방대원들과 농촌 마을을 둘러봤습니다.

야산 인근 민가에서 폐자재를 태우는
연기가 올라옵니다.

◀ S Y N ▶ 소방대원
"불법 소각행위하시면 과태료 대상도 되시고요. <논두렁, 논밭두렁도 아니니까…> 논두렁이 아니시더라도 축사도 근처에 있고…"

또 다른 민가 옆 농경지에선
농산물 쓰레기를 태우고 있습니다.

◀ S Y N ▶ 소방대원
"이렇게 소각하시면 군에서도 이거 다 과태료 잡아요. < 밭 가운데에다 놔두고 해도?> 안돼요 안돼요."

◀ st-up ▶
"문제는 이 같은 불씨가 건조한 날씨와
바람을 타고 산불과 같은 대형화재로 번질
위험이 크다는 겁니다."

[ C G ]
[최근 5년동안 전남지역에서 발생한
봄철 산불은 모두 124건.

이 가운데 논·밭두렁 태우기와 쓰레기 소각이
봄철 산불 원인의 절반 가량을 차지했습니다.]

◀ I N T ▶ 문태운 소방교 / 영암소방서
"영농철 기간에는 이러한 화재가 많이 발생되서, 건조기 화재 관리에 당부를 드리겠습니다."

당국은 농촌에서 이뤄지는 불법 소각이
산불의 원인으로 꼽히는 만큼
농가의 자제를 당부하고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김안수입니다.
김안수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