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설 선물 예약하세요", 남도장터 설 대목 정조준


◀ANC▶
남도의 농수축산물 최대 시장으로
자리매김한 온라인쇼핑몰 남도장터가
설 명절 대목을 겨냥하고 있습니다.

안정적인 지역 특산물 판매와 배송을 위해
설 선물 예약 판매제도를 도입했습니다.

양현승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총 매출 326억 원.

매일 새로운 기록을 갈아치웠던
남도장터의 지난해 성적입니다.

2004년 개설된 뒤 매출이 들쑥날쑥했던
남도장터는 코로나19 비대면 소비문화 속에
폭발적으로 성장했습니다.[c/g]

특히 작년 추석 명절 판매액이
64억 원으로 2019년 1년치 전체 매출을
웃돌기도 했습니다.[c/g]

다시 찾아온 설 명절 대목을
남도장터는 설선물 사전 예약 판매로
승부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추석, 명절이 임박해 일시적으로
선물 수요가 급증하면서, 배송과 품질
만족이 떨어졌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섭니다.

◀INT▶강종철 농식품유통과장
"선물이 제대로 적기에 도착하지 못하는
사례가 있었습니다. 이것을 막아보기
위해서 올해부터는 설 전에 선물 보낼 것을
예약제로 받아서..."

설명절 전남산 농축수산물 판매 목표를
60억으로 잡고, 한우와 전복, 굴비 등의
선물 꾸러미를 최대 60% 이상 할인된
가격으로 준비했습니다.

특히 지난 추석에 이어 이번 설에도
정부와 국회가 경제활성화 차원에서
농축수산물 선물 가액 범위를 한시적으로
완화하려는 움직임도, 전남산 특산품 판매를
늘리는 데 기대감을 키우고 있습니다.
MBC뉴스 양현승입니다.
양현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