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민주당 이재명-박용진 2파전..호남의 선택은(R)

더불어민주당의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뽑는
전당대회가 이제 호남과 수도권만을
남기고 있습니다.

민주당의 심장부로 불리는 곳에서의 승부를 앞두고
이재명, 박용진 후보 모두 앞다퉈 호남을 찾아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김진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어대명을 넘어 '거의 대부분 이재명을 선택했다'는
거대명까지 거론되고 있는 민주당 전당대회.

이번 주말 전북과 광주*전남 전당대회를 앞두고
두 명의 당 대표 후보 모두 앞다퉈
호남을 찾았습니다.

강훈식 후보의 사퇴로 단일화 이슈마저 사라지면서
대세론을 굳힌 이재명 후보는
친명계 최고위원 후보들과 함께 시민들을 만났습니다.

"개인 기량보다 팀의 전력을 최대치로
끌어올리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는
이 후보는 민주당에 대한 신뢰를 되살리겠다고
밝혔습니다.

◀INT▶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가장 최선의 대안으로 우리의 삶을 맡기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개척해나갈 유능한
정치 집단으로 민주당이 있구나라고.."

박용진 후보도 "아직 투표하지 않은 당원이 70%가
넘는다"며 반전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번 전당대회는 "호남에 실망을 안긴
민주당이 바로서는 계기가 돼야 한다"며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INT▶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
"경선은 지금부터 다시 시작합니다.
호남에서부터 반전을 만들어내겠습니다.
심상치않은 바람이 불고 있음을
여러분과 함께 느끼고 있습니다."

최고위원 선거에 유일하게
비수도권 후보로 나선 송갑석 의원도
막판 뒤집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송 의원은
당직자 기소시 직무정지를 규정한
민주당 당헌80조 개정은 이재명 후보를 위한
개정이라는 국민적 시각이 있다며
시기적으로 부적절하다고 강조했습니다.

◀INT▶ 송갑석 민주당 최고위원 후보
"당이 민심을 앞서 나갈 땐 단호히 제지하고
엇나갈 땐 혹독한 경고를 보냈던 것이 바로
호남의 정치였습니다. 위기의 시대,
위기의 민주당에 호남 정신이
절실한 이유입니다."

민주당은 이번 주말부터
전북과 광주*전남, 서울*경기에서 전당대회를
이어가는 가운데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호남 경선에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김진선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