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청소년 노동인권 환경 '열악'

(앵커) 노동 현장에 뛰어든 청소년들이 부당한 대우에다 인권침해를 받는 사례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청소년들은 최저 임금 보다 적은 돈을 받으면서도 욕설과 폭언에 시달리지만, 적절한 대응을 못 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계상 기자..

(기자) 편의점 아르바이트는 청소년들이 선호하는 일자리 가운데 하납니다.

고등학생 시절 편의점에서 일했던 21살 김 모씨는 한달 급여 50만 원을 받지 못 했습니다.

갑작스럽게 편의점이 문을 닫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김00 "그만 두고 월급을 받아하는 데 사장님이 연락 이 두절돼서 이런 일이 처음이라 어떻게 해야될 지 모르는 상황이 된 거죠"

청소년 노동자의 노동인권 환경은 최근 3년 사이 더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c.g-1) /청소년 노동인권 실태 조사 결과 부당한 대우를 받거나 인권침해 경험이 있는 지에 대해 응답자의 절반이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c.g-2) /유형별로는 욕설이나 폭언 사례가 가장 많았고, 언어폭력 사례는 3년전 조사때보다 17.9%포인트나 늘었습니다./

(c.g-3) /이같은 인권침해에 대해 청소년 피해자들은 80% 이상 아무런 대응을 하지 못 하고 일을 그만 뒀다고 호소했습니다./

(인터뷰)-남진희(광주고등학교학생의회 의장) "어떤 심리적인 압박감 그런 것들을 받는 친구들이 많았어요. 그런데 어디에 도움을 요청해야할 지도 사실상 정확하게 모르고 또 그냥 참고 계속 일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청소년의 노동인권 의식을 높이기 위해 학교 내 노동교육이 절실하지만 이번 조사의 응답자 60% 가까이는 관련 교육을 받은 적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인터뷰)-문수영(광주청소년활동진흥센터장) "정규 교육 과정으로 청소년 노동인권 교육이 실시가 돼야될 거구요. 그러기 위해서는 교사들이 직접 담당할 수 있도록 교원 직무연수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여기에다 응답자 10명 중 7명이 최저임금 인상으로 일자리가 줄었다고 답해 구직 경쟁 역시 치열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MBC뉴스 이계상입니다.◀ANC▶◀END▶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