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역전세난' 속 광주도 '깡통전세' 나오나(R)

(앵커)
주택 가격의 급락세 속에
이른바 '깡통전세'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앞으로 집값이 10% 이상 떨어질 경우
광주에서도 깡통전세 확률이 20%에
이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조현성 기잡니다.

------

집값이 계속 떨어져 그 여파로 전세 시세가
계약 당시보다 떨어지면, 같은 보증금으로
새로운 세입자를 찾기 어려운 이른바 역전세난부터
시작됩니다.

광주의 전세시장도 지난 해 공급물량이 크게 늘면서
가격이 전체적으로 떨어졌고, 그마저도 거래는
활발히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심미영 공인중개사
"지금 현재는 어떤 위축된 심리때문에
변화를 두려워하시기도하고
웬만하면 이동(이사)을 하지않고
참고사시는 것 같습니다"

여기서 더 나아가
집값이 전세계약 시점의 전세가격보다도 낮아지면,
집주인이 집을 팔아도 보증금을 돌려줄 수 없게되는
속칭 '깡통전세'가 됩니다.

한국부동산원의 '임대차시장 사이렌''에 따르면
지난 해 11월 광주에서는 5건의 전세보증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주택도시보증공사가
집주인을 대신해 갚아준 전세보증금이
12억원을 넘어섰고,
2% 안팎에 머물던 사고율이 5%까지 높아졌습니다.

문제는 앞으롭니다.

(CG)주택금융연구원이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앞으로 2년 동안 주택가격이 최대 10%와 20% 떨어질 경우
광주에서는 깡통전세 비중이 각각 12.5%와
19.3%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전국 평균 수준을 크게 웃도는 것은 물론
집값 상승이 가팔랐던 대구, 울산에 이어
광역시 가운데는 세 번째로 깡통전세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cg 끝)

한편 최근 1년 실거래가를 기준으로 한
광주지역 자치구별 전세가율은
북구가 80.6 퍼센트로 가장 높고,
서구가 71.1 퍼센트로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고금리가 촉발한 주택시장의 초강력 한파가
매매시장에 이어 전세시장까지 꽁꽁 얼어붙게
만들고 있습니다.

엠비씨 뉴스 조현성입니다.
조현성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