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바다에선 우리가 119"..섬주민 이송 도맡은 해경

◀ANC▶

해양경찰의 섬 환자 이송이 하루 평균 2명을
넘어서고 있습니다.

해상 치안 뿐 아니라 의료사각지역의
도우미 역할을 맡고 있어
'바다 위 앰뷸런스'라불리는 해경 활동 현장을
김안수 기자가 동행취재했습니다.
◀END▶

해경 경비정이 서해바다의
거센 물살을 헤치며 달립니다.

응급수술을 할 수 없는 섬마을에서
급성 췌장염 의심환자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된 겁니다.

풍랑주의보가 내려지면서 여객선은
모두 통제된 상황.

해경의 1000톤급 함정에서 다시
연안경비정으로...

릴레이 이송에 나선지
6시간만에 환자를 119에 인계했습니다.

◀SYN▶ 응급환자
"구역질은 나는데 토사물은 안나오고..그냥 계속 구역질만"

S/U 밤이 되자 해경대원들은
인근의 섬 해역을 중심으로 순찰에 나섰습니다.

불법조업 어선과 해상오염 예방을 위해
실시하는 정기순찰은 하루 세차례.

응급 환자 이송은 예측이 불가능해 긴장감을
늦출 수 없습니다.

◀INT▶ 하재춘 경위 / 목포해경 진도파출소
"응급환자 60퍼센트 가량이 이 곳 하조도에서 발생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야간에 긴급상황 발생시 즉시 대응할 수 있게 하조도 중심으로 순찰하고 있습니다"

섬마을 응급환자의 대부분은 지병을 앓고
있는 60대 이상의 고령자들.

여객선마저 끊기는 야간이나 궂은 날에는
속수무책이어서 '바다위의 앰뷸런스'로
불리는 해경 의존도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INT▶ 윤현섭 경사 / 목포해경 진도파출소
"도서지역 거주민들이 대부분 고령층이 많아 해상이송 수요도 점점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지난해 서해지방해경이 이송한
섬마을 주민은 모두 773명.

해경의 도움으로 하루 평균 2.1명의
주민들이 위급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MBC 뉴스 김안수입니다.
김안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