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방역수칙 위반 의원들..사과로 일단락?

◀ANC▶
코로나19 상황 속에 광양시의원들이
단체식사를 하면서 방역수칙 위반 논란이
불거졌죠. 결국 과태료가 부과됐는데요.

이들의 사과가 부족하다는 지적과 함께
징계를 내릴 수 있는 의회 내 윤리위원회 구성도 힘들어 제도 개선 요구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종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
광양시의회 홈페이지에 게시된
의원 윤리강령입니다.

품위 유지와 법규 준수 등을 의정활동의 지표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
그러나 이와 다르게 최근 의원 다수가
방역수칙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아
비난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4일 현충탑 참배 행사 뒤 인근 식당에서
의원과 의회 관계자 등 17명이 단체로 식사를 한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입니다.

연휴기간이 겹쳐 예약을 취소하기 애매했고
공무상 추진된 일이었다며 해명에 나섰지만
결국 과태료를 부과받은 겁니다.

특히 논란이 커지자 의장 명의의 사과문이 발표됐지만 반쪽짜리 사과란 지적도 나옵니다.

공식석상이 아닌 홈페이지를 통한 사과인데다
식사를 함께 했던 대다수의 의원들의 해명조차
들을 수 없다는 겁니다.

전국적인 논란을 불러일으킨 사안인데도
안일한 대처가 아쉽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이에 맞춰 의회 내 윤리기구인 윤리특별위원회구성도 현행 법규상 힘들어 보입니다.
////////////////////////////////////////////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으로 과태료까지 부과받아 징계가 필요한 사안인데도 대다수의 의원들이 이해관계에 얽혀 있어 구성요건조차 갖추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
따라서 민간영역의 참여를 허용해 의원들의
잘못된 언행을 감시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
요구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INT▶
김진환 사무처장(광양참여연대):
윤리 규정 및 윤리특위 운영을 강화해야 하며 민간 전문가와 시민들로 구성된 윤리자문위원회 설치와 실효성 있는 운영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보입니다.

지난해 행정사무감사에서 광양시의 방역행정에
쓴소리를 이어가며 개선을 요구했던 광양시의회.

그러나 정작 방역수칙 위반의 당사자가 되면서
코로나19 여파 속에 의회에 대한 불신을 자초하고 있습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당시 식사를 함께 했던
의회 직원들을 대상으로 사실조사에 나선 뒤
결과에 따라 징계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김종수 기자입니다.
◀END▶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