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강제동원 피해자 "사죄 빠진 민관협의체"(R)

◀ANC▶

일본 강제동원 기업의 국내 자산 매각
대법원 판결이 가까워지면서
정부가 해법 모색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을 계획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강제동원 피해자와 시민단체는
가장 중요한 일본의 사죄가 빠졌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우종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VCR▶
◀END▶

지난 2018년 대법원은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전범기업이 1인당 1억여 원씩 배상하라고 판결했습니다.

◀SYN▶ 양금덕 할머니/ (2018.11.29. 광주MBC 뉴스데스크)
"교장선생님이 중학교 보내준다 했는데 나고야 미쓰비시로 보내 가지고 이 고통을
당하고 살았는데 한이 안 맺히겠어 내가\""

미쓰비시 중공업과 일본제철 등 기업들은 판결을 따를 수 없다며 버텼고,

결국 이들 기업의 국내 자산을 매각해 배상하라는
피해자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였습니다.

현재는 일본 기업들이 재항고하면서
이르면 올해 8월쯤 대법원 최종 판단이 내려질 전망입니다.

국내 자산 현금화가 가까워지면서
한일 관계 악화를 우려한 외교부는
다음달 4일 민관협의체를 꾸려 배상 방안을 논의하려 했습니다.

정작 당사자인 피해자와 지원단체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일본 정부와 전범기업들의 사죄 없이 용서는 없다는 것입니다.

◀INT▶ 양금덕 할머니
"내 마음이 아무리 나이를 먹었어도 마음만은 사죄를 받아야 한다 그말이지."

민관협의체 구성과 논의 내용의 대한 설명도 없이 소문만 무성하다면서,

한국 정부가 먼저 일본 기업을 대신해 배상하고
추후 일본에 청구하는 '대위변제안'이나
제3자의 기부금을 모아 지급하는 방안 모두
피해자를 단순히 보상 대상으로만 보는 처사라고 비판했습니다.

◀SYN▶ 이국언 대표/ 일제강제동원 시민모임
"누누이 강조해왔지만 피해자에 대한 사죄 없는 화해를 받아들일 용의가 없습니다."

피해자 지원단체와 법률대리인은 사죄가 선행되지 않은
외교부 민관협의체 참석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또 미쓰비시 중공업측에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내는 등
일본 현지 시민단체와 연대한 노력도 계속해나갈 계획입니다.

MBC뉴스 우종훈입니다.

◀END▶
우종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