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섬' Korea Island]
선녀들도 반했다는
아름다운 섬,
여수 금오도에서
인생의 보석을 찾은
부부가 있습니다.
7년 전, 섬으로 내려온
김정효, 곽외자 씨 부분데요.
오늘 모처럼
낚시 즐기러 가신다는 남편!
그런데
어째, 준비하는 모습이
영 어색하지요?
네, 실력은 좀 부족해도
열정 넘치는
초보 낚시꾼이랍니다^^
서울 토박이 아내와
금오도가 고향인 남편,
어디든, 늘 함께 다니는데요.
사실 낚시보단
이렇게 같이 걷는 게
더 좋으시답니다^^
전국팔도 다 돌아다녀도
여기 금오도만큼
아름다운 섬은 없었지요.
사람이 아닌
섬에도 첫 눈에 반할 수 있다는 걸
그때 알았지요.
7년이 지나도 콩깍지는 처음 그대로!
동네 사람들과
낚시하는 재미는
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즐거움인데요.
섬 주변 모든 갯바위가
낚시 포인트라는데,
초보 낚시꾼에게도
눈 먼 고기들이 걸려 줄까요?
오오, 뭔가 걸렸는데요!!
첫 수로 올라온
볼락에 이어,
아내가 잡은 노래미까지
그런데
파도 때문인지,
실력 부족인지,
큰 고기는 소식이 없는데요..?
다음이 있으니
큰 아쉬움도 없는 거겠지요?
섬에 사는 게 즐거운 또 다른 이유는
계절이 오는지, 가는지,
그 변화를 몸으로 느낄 수 있다는 것,
이번엔 동네 친구와
봄 마중 나온 아내!
바로
요, 초록빛 방풍 캐러 오셨답니다.
여기 내려오기 전까지
평생을 서울에서 살았으니,
농사라곤 모르고 살았지요.
직접 몸으로 부딪혀 보니,
쉽지 만은 않았던 농사일!
씨 뿌리고 키우는 게
얼마나 힘든 일인지,
섬에 내려와 알게 됐답니다.
오늘도 반찬거리 하나,
기분 좋게 얻어갑니다.
그 사이 남편은
물 때 맞춰,
그물 놓으러 갈 모양인데요.
오십 년 만에 섬에 돌아와
바다 일을 처음 배웠답니다.
젊은 시절엔
동대문에서 원단장사도 하고,
수산시장 중도매인으로
일하기도 했는데요.
일흔 넘은 나이에
작은 고깃배 샀으니.
모든 게 서툴고
어설플 수밖에 없지요.
그저,
바다에 나오는 것 자체가
새롭고 즐거운 일이라는,
금오도 낭만 어부랍니다.
많이 잡아도 그만,
적게 잡아도 그만,
남편이 낭만 어부라면
아내는
장금이도 울고 갈 실력의
요리 고순데요.
어디, 그 실력 한번 볼까요?
멀리서 사위가 온다는 소식에,
아껴둔 돔이며
농어도 꺼내고,
오늘 딴 방풍도 살짝 데쳐
무쳐내는데요.
이때 그녀만의
특별 재료가 들어갑니다!
이야,
신선하고 푸른 봄의 보약!!
달짝-지근하고 쌉싸래한 방풍에,
향긋-한 기름 더해 무쳐내면
그야말로 싱그러운 봄의 맛인데요.
캬, 딱 봐도 맛있을 거 같네요^^
거기에
남편이 잡아온 문어까지,
자식들 오는 날은
냉장고 문, 활짝 열리는 날.
원래 요리를 좋아했지만
바다에서, 밭에서 얻은 재료로
요리하는 재미가
쏠쏠하답니다.
정말,
동네 장금이로 소문날 만한데요?
생선 찜 하나를 해도
명절, 잔치 집 수준!
백년손님 사위 줄 생각에
전라도 식으로 찜을 쪄서
그 위에 비법 양념 올려주고요.
냉이 넣고 구수한 된장국까지!
사위가 진-짜 좋아하겠어요, 어머니~~^^
드디어 서울에서 출발한
큰 딸 식구들이 도착했습니다.
먼 길 달려 왔으니
엄마 집 밥부터 먹여야겠지요?^^
섬에 내려오고 나니
자식들과 둘러 앉아
밥 한번 먹는 게
흔치 않은 일이 됐는데요.
오늘은 먹는 것만 봐도 배부른
자식, 손주들 덕분에,
더 행복한 저녁이 될 거 같습니다^^
매일 좋다는 소리가
절로 나온다는,
금오도의 아침이 밝았습니다.
그런데
어제만 해도 이렇진 않았는데,
이거 바람이 심상치 않은데요?
이거,
어제 내려둔 그물이 걱정입니다.
아이구 그럼요!!
오늘 바다 나가는 건 포기하고,
아내와 오붓하게
산책 데이트를
즐기기로 했는데요
집에서 5분 정도면
울창한 동백 숲과
바다가 어우러진
비렁 길 3코스가 펼쳐지는데요.
이 풍경을 매일 즐길 수 있다는 게
얼마나 감사한지 모릅니다.
고운 동백 꽃길!
부부의 산책길이
즐거울 수밖에 없는 이윤데요!
거기에 깜짝 선물까지 있습니다.
오, 이게
아내의 요리 재료인
동백 씨라네요?^^
꽃부리 쏘-옥 따서
달달한 맛도 느껴보고요,
그렇게 찬찬히 걷다 보면
금오도의 푸른 바다가
품 안으로 들어오는데요.
걸을수록
더 좋아지는 길이라니, 신기한 일입니다.
하루하루 여행처럼 살아가는 부부!
그건
나란히 일흔 고개를 넘은
두 사람이
늘 꿈꿔왔던 삶이었습니다.
바로 이 맛에 섬으로 왔지요.
금오도로 온 이후
부부에게는
인생의 봄날이 찾아왔습니다.
도시의 분주한 일상을 버리고
여유롭게 살다보니
행복도 더 쉽게 눈에 띄고,
인생도 더 재밌어졌다는
두 사람.
좋은 자연 누리고
좋은 음식 먹으며
부부만의 푸른 낙원에서 즐기는 인생,
인생의 황혼에서 만난 금오도는
아마 이들에게 운명이었나 봅니다.
2021년 04월 18일 다리가 연결되고 나서 난리가 났다던 임자도!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를 소개 해 드립니다 #대광해수욕장 #임자도 #새우젓토굴
2021년 04월 17일 입맛 싹~ 사로 잡는 작은 새우들! 밥에 비벼 먹으면 도둑놈이 따로 없죠~ 거기서 밥도둑! #새우 #새우젓 #작은새우
2021년 04월 14일 민어의 주산지인 임자도! 드디어 육지와 연결 됐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큰 대파 보신적 있으신가요??? #임자도 #민어 #대파
2021년 04월 13일 바다에서 손발 잘 맞는 부부, 오늘 따라 어복이 넘쳐나네요! 이야 아귀한번 많이 걸렸다 #아귀 #여수 #단짝부부 #용왕님선물
2021년 04월 06일 바다인생 44년 배테랑 부부! 어장, 김양식 뭐 안해 본 것이 없어요! 오늘은 감성돔이 좀 나와 줬으면 좋겠어요 #압해도 #감성돔 #숭어 #봄
2021년 03월 29일 요즘 최고 별미 새조개! 회로 먹어도 맛있고 샤브샤브는 말할 필요도 없이 더 맛있고! 새조개 매력에 빠져 보세요! #장흥 #새조개 #샤브샤브 #회무침 #제철
2021년 03월 25일 눈이 한쪽으로 몰려 있는 생선? 생긴것만 보고 판단하지 말라! 비린내도 전혀 안나고 담백한 맛이 일품인 박대! #박대 #생선 #못생긴생선 #제철
2021년 03월 23일 그물 안 고기를 보고 봄이 온다는 걸 느낀 다는 부부! 오늘은 숭어 값이 좀 나갔으면 좋겠네요 ^^ 보물상자와 같은 남해 앞바다 #남해 #숭어 #감성돔 #자연산전복 #해삼
2021년 03월 20일 뼈채 씹어먹어야 진짜 맛있는 생선! 부담 없이 맛 볼 수 있는 봄 도다리! 낚시꾼들한테도 인기만점! #도다리 #도다리쑥국 #봄 #봄도다리 #쑥
2021년 03월 18일 이때 아니면 못먹는, 알 가득찬~ 봄 주꾸미! 쫀득 쫀득하니 진짜 맛있는 주꾸미 알~ 크 기가 막히죠 #주꾸미 #봄 #주꾸미무침 #주꾸미볶음 #쭈삼
2021년 03월 17일 어릴때 진짜 많이 먹었던 쑥버무리! 먹을게 없어서 먹었던 쑥이죠~ 지금은 한국 사람한테 없어선 안되는 쑥 입니다. 여수 거문도에서 해풍쑥 키우는 부부이야기 #거문도 #해풍쑥
2021년 03월 03일 심각한 해양쓰레기.... 처리도 힘들지만 물고기 배속에서 엄청 나옵니다. 우리는 이 해양쓰레기를 해결 해야합니다 #해양쓰레기 #업사이클링 #재활용 #환경오염
2021년 03월 02일 맘 내키는 대로 사는 맛! 늦깎이 섬생활 너무나 재밌어요 매일매일이 행복합니다 ㅎㅎ #늦깎이섬부부 #남편은낚시고수 #아내는요리고수
2021년 02월 24일 무심코 버리면 고래 배에서 나온다!! #해양오염 #해양쓰레기 #친환경그물
2021년 02월 23일 밭에 장보러 가요ㅎㅎ 달래며 시금치며 반찬 할 것으로 쫙~ 깔렸어요. 손님들이 기가찬다고해서 기찬밥상이여요. 노래도 내가 기가막히게 하지! #기가막힌밥상 #노래하는억순이 #시골밥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