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영차바다야]
남해안이
초록빛으로 물들었습니다.
과거의 설움을 딛고
화려하게 신분 상승한 해조류!
매생이 때문인데요.
과거, 잡초와
불청객 취급을 받던 신세에서
이젠 인기를 힘입고
다양한 요리로 변신해
우리 밥상에 오르고 있는 해조류!
“전세역전”한 겨울별미,
매생이 이야기를 만나봅니다!
매서운 추위가 찾아온 계절,
남해안은 활기가 넘칩니다.
추울수록 잘 자라고
맛이 드는 겨울 별미
매생이 때문인데요.
매년, 매생이를 가장 먼저,
그리고 가장 많이 수확하고 있다는
전남 완도를 찾았습니다.
추운 겨울철이
수확 적기라는 매생이!
매생이 수확 현장을
찾아갔는데요.
매생이 발을 올리자
초록빛 매생이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진한 초록빛깔을 보아하니,
잘 자란 것 같은데요?
품질이 워낙 좋다보니
매생이를 훔쳐가는
불청객들도 극성인데요.
범인은 다름아닌
바로 철새!
매생이 수확철만 되면
철새와 전쟁을 치른답니다.
오리 몰아내느라,
매생이 수확하느라,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어가들.
예전엔 채취하기가
더 어려웠답니다.
매생이 수확 초창기,
수확 방법이 개발되지 않아,
배 위에 엎드린 채
시린 바닷물에 손 담가가며
매생이를 채취해야 했는데요.
이젠 수확 방법이
좀 더 편리하게 바뀌었답니다.
최근엔 기계를 이용해
매생이 대나무 발을
육지로 거두어 와서
작업하고 있는데요.
덕분에 작업이 좀 더 편해졌고,
작업이 가능한 시간도 늘어나
과거에 비해 생산량도 늘었답니다.
이제 육지에선
매생이를 손으로
훑어내는 작업이 이어지는데요.
여전히 매생이 한 줌 얻기란
쉬운 일이 아닙니다.
한쪽에선
숙련된 어머니들이
재빠른 손놀림으로
매생이를 세척하고 선별하는데요.
약 400g 정도의 매생이를
재기로 곱게 만들어
전국으로 유통하고 있습니다.
과거와는 대우가
확연히 달라진 매생이.
산지에선 일찍부터
매생이의 맛과 진가를 알아보고
즐겨 먹어왔는데요.
가장 보편적인 요리는
매생잇국.
제철 맞은
굴과 궁합이 좋아서
같이 넣어서 끓여 먹곤 한답니다.
이번엔 매생이 전을 준비하는데요.
반죽에 어머니의 비법이 담겨있답니다.
청양고추를 넣어
칼칼한 맛을 더했다는
매생이 전!
이야, 이거 참
별미일 것 같습니다!
이번에는
어린아이들도 잘 먹는
매생이 요리를 준비해주신다는데요.
달걀 흰자를 넣은 반죽을
익히다가 돌돌 말아주고요,
노란 달걀옷을 입혀주면
눈과 입 사로잡는
매생이 달걀말이 완성입니다.
이젠,
매생이 요리를 내는
식당들도 생겼는데요.
완도 토박이 부부가 운영하는
이 식당에서는
뜨끈한 매생이 칼국수를 냅니다.
조금 독특한 게,
매생이를 갈아서
밀가루와 함께 반죽해주는데요.
매생이 비율을 잘 맞춰
초록빛 매생이 면을 뽑는답니다.
다른 육수는 필요 없습니다.
향이 진하고
본연의 단맛을 내는
싱싱한 매생이와 굴
그리고 바지락으로도 충분하죠.
마지막으로
매생이와 참기름을 약간 넣어주면
완도 토박이 부부표
매생이칼국수가 완성됩니다.
완도 바다가 담긴 매생이칼국수.
매생이 인기를 증명하듯
찾는 이들도 많다는데요.
가느다란 엽체와
초록 빛깔을 띠는 매생이.
그래서 감태와
혼동하는 이들이 많은데요.
생김새는 닮았지만
차이점이 많습니다.
일찍이
매생이 양식을 시작했던
전남 장흥.
이곳에서도 품질 좋은
매생이 수확이 한창인데요.
덕분에 장흥에서도
매생이 요리가 발달했습니다.
어릴 적부터
매생이를 즐겨 먹었다는 장흥 사람들.
장흥에선 예부터
고기를 먹은 후에도
된장찌개나 냉면이 아닌
매생잇국을 즐겨 먹었다는데요.
매생이 산지인 만큼
매생이로 빈속은 물론
영양까지 채우곤 했답니다.
특별히 장흥의 특산물,
키조개도 같이 넣어준다는데요.
장흥을 비롯해
서해안과 남해안에서
채취하고 있는 키조개.
대부분
직접 잠수해서 채취하는데요.
인기가 많아 일본으로도
많이 수출되고 있습니다.
회, 구이, 무침, 탕 등
다양한 요리에 쓰이고 있죠.
장흥에서도 마찬가지로,
특별한 육수는 필요 없습니다.
장흥 바다가 키워낸
매생이와 키조개면 충분한데요.
두 식재료의 궁합도 참 좋답니다.
장흥산 매생이와 키조개,
그리고 굴을 넣은
매생잇국 한 그릇.
진하고 깊은 장흥 바다의 맛을
느낄 수 있답니다.
마지막으로
또 다른 매생이의 산지,
땅끝, 해남을 찾았습니다.
이곳에선
어떤 매생이 음식을
만나게 될까요?
기대감을 안고 찾은
한 식당.
이곳에서 인기가 대단하다는
매생이갈비탕을 만났습니다.
큼직한 갈빗대와
약재를 준비해주고요,
매생이를 아낌없이 듬뿍 넣어
육수와 함께 끓여주는데요.
해남 바다에서 자란 매생이부터
해남에서 자란 황칠까지
아낌없이 넣어준 매생이갈비탕.
매생이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면서
사계절 만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답니다.
고기와 매생이.
어울리지 않을 것 않지만
이 궁합 역시 참 좋다는데요.
육지와 바다의 조합,
어떤 풍미를 낼지 궁금합니다.
김 양식을 망치는
골칫덩어리 잡태라는 불명예를 지우고,
이제는 화려하게
무한 변신을 거듭하고 있는
전세역전의 주인공! 매생이!
이제는 계절 가리지 않고
많은 사랑을 받으며
우리 밥상의 주인공으로
우뚝 서길 바랍니다.
2021년 04월 18일 다리가 연결되고 나서 난리가 났다던 임자도!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를 소개 해 드립니다 #대광해수욕장 #임자도 #새우젓토굴
2021년 04월 17일 입맛 싹~ 사로 잡는 작은 새우들! 밥에 비벼 먹으면 도둑놈이 따로 없죠~ 거기서 밥도둑! #새우 #새우젓 #작은새우
2021년 04월 14일 민어의 주산지인 임자도! 드디어 육지와 연결 됐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큰 대파 보신적 있으신가요??? #임자도 #민어 #대파
2021년 04월 13일 바다에서 손발 잘 맞는 부부, 오늘 따라 어복이 넘쳐나네요! 이야 아귀한번 많이 걸렸다 #아귀 #여수 #단짝부부 #용왕님선물
2021년 04월 06일 바다인생 44년 배테랑 부부! 어장, 김양식 뭐 안해 본 것이 없어요! 오늘은 감성돔이 좀 나와 줬으면 좋겠어요 #압해도 #감성돔 #숭어 #봄
2021년 03월 29일 요즘 최고 별미 새조개! 회로 먹어도 맛있고 샤브샤브는 말할 필요도 없이 더 맛있고! 새조개 매력에 빠져 보세요! #장흥 #새조개 #샤브샤브 #회무침 #제철
2021년 03월 25일 눈이 한쪽으로 몰려 있는 생선? 생긴것만 보고 판단하지 말라! 비린내도 전혀 안나고 담백한 맛이 일품인 박대! #박대 #생선 #못생긴생선 #제철
2021년 03월 23일 그물 안 고기를 보고 봄이 온다는 걸 느낀 다는 부부! 오늘은 숭어 값이 좀 나갔으면 좋겠네요 ^^ 보물상자와 같은 남해 앞바다 #남해 #숭어 #감성돔 #자연산전복 #해삼
2021년 03월 20일 뼈채 씹어먹어야 진짜 맛있는 생선! 부담 없이 맛 볼 수 있는 봄 도다리! 낚시꾼들한테도 인기만점! #도다리 #도다리쑥국 #봄 #봄도다리 #쑥
2021년 03월 18일 이때 아니면 못먹는, 알 가득찬~ 봄 주꾸미! 쫀득 쫀득하니 진짜 맛있는 주꾸미 알~ 크 기가 막히죠 #주꾸미 #봄 #주꾸미무침 #주꾸미볶음 #쭈삼
2021년 03월 17일 어릴때 진짜 많이 먹었던 쑥버무리! 먹을게 없어서 먹었던 쑥이죠~ 지금은 한국 사람한테 없어선 안되는 쑥 입니다. 여수 거문도에서 해풍쑥 키우는 부부이야기 #거문도 #해풍쑥
2021년 03월 03일 심각한 해양쓰레기.... 처리도 힘들지만 물고기 배속에서 엄청 나옵니다. 우리는 이 해양쓰레기를 해결 해야합니다 #해양쓰레기 #업사이클링 #재활용 #환경오염
2021년 03월 02일 맘 내키는 대로 사는 맛! 늦깎이 섬생활 너무나 재밌어요 매일매일이 행복합니다 ㅎㅎ #늦깎이섬부부 #남편은낚시고수 #아내는요리고수
2021년 02월 24일 무심코 버리면 고래 배에서 나온다!! #해양오염 #해양쓰레기 #친환경그물
2021년 02월 23일 밭에 장보러 가요ㅎㅎ 달래며 시금치며 반찬 할 것으로 쫙~ 깔렸어요. 손님들이 기가찬다고해서 기찬밥상이여요. 노래도 내가 기가막히게 하지! #기가막힌밥상 #노래하는억순이 #시골밥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