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섬' Korea Island]
한반도 남쪽 끝,
봄, 여름엔 바지락 캐고,
겨울엔
굴과 배추 거두며 사는
해남 내동마을.
자연이 주는
넉넉함 누리며
이 마을에서 46년 해로한
정연옥, 박형진 씨 부부를
만났습니다.
오늘은
내동마을 굴 밭 열리는 날!
연옥 씨도 마음이 바쁜데요.
변함없는 금슬 자랑하며
마을 잉꼬부부로 소문난 부부,
동네 사랑방답게
오늘도 부부의 집은
북적-북적합니다.
이제 시간이 다 된 모양입니다.
겨울 갯일은
부단한 추위와의 싸움!
남들보다 몸이 약한 연옥 씨도
단단히 챙겨 입으셨네요?
연옥 씨의 전용 운전기사,
남편, 형진 씨!
가까운 거리지만
갯벌에 가는 날은
이렇게 모셔다 드려야
마음이 놓이신 답니다.
네, 굴 캐는 일은
대대로 여자들의 일이었습니다.
바닷물 빠진 갯벌이
마을 아낙들의
겨울 직장인 셈이지요.
한 달에 두 번,
공동 어장 개방하는 날!
일명 개 트는 날이면
쉰다섯, 막둥이부터
아흔 네 살, 최고령 어르신까지!
한 집에 한 명씩 나와
굴을 캐는데요.
내동마을의
오랜 전통이랍니다.
여자들만 나온다는 굴 밭에
남자 분이 등장하셨네요?^^
백 명 넘는 부녀회원들이
함께 하는 일이다보니
부녀회장의 역할도 중요하답니다.
작업 시작을 알리는
부녀회장의 힘찬 소리와 함께,
드디어 마을 아낙들의
대이동이 시작됐습니다.
연옥 씨는
지난 번
점 찍어둔 자리에서
작업을 시작하는데요.
젊은 시절,
굴은, 손놀림이 부지런해야 한다며,
시어머니에게 갯일을 배웠지요.
하지만
질퍽한 갯벌에 익숙했던
손놀림도, 허리도,
이제 녹이 슬었는지,
예전 같지 않답니다.
고단해도 논으로, 바다로
발걸음을 밀었던 건
자식들 때문이었습니다.
자식들 생각에
힘들어도 힘든 줄 몰랐지요.
시부모님 떠나보내고,
자식들 키워 도시로 보내고 나니
남편의 소중함을
더 크게 느끼는 나이가 됐습니다.
아내가
굴 밭에 가 있는 그 시각!
남편은
특별한 취미 생활, 즐기는 중이신데요.
자식과 손주들 생각하며
쌓은 돌탑이
벌써 삼백 개가 넘었답니다.
누구보다
자식 사랑 차고, 넘치는 부부!
이 마을에서 한평생,
부모의 이름으로
내외는 같은 길을 걸었습니다.
가진 것 모두 긁어서
공부시킨 끝에
그 어렵다는 행정고시에 합격한 아들,
고생하는 부모님 보며
잘 자라준
기특한 아들입니다.
1년 365일
집 앞에 태극기를 걸어둔 것도
자식 사랑에서 시작된 거지요.
부모에겐 자식들이
약이고 행복이지요.
작업이 끝나가는 시간,
남편들이 아내를
데리러 오는 건
부부지간의 오래된 약속인데요.
남편 형진 씨도
연옥 씨 굴 마중 나오셨습니다!
역시!
남편 챙기는 건 아내뿐이네요^^
오늘
자연이 허락한 시간은 여기까지!
허리 한번 펼 새 없이
부지런히 움직여
귀한 굴 한통을 얻었습니다.
맛있는 게 있으면
자식 생각부터 나는 게
어머니 마음,
연옥 씨에겐
오늘이 그런 날이지요.
갯벌에 다녀왔으니
이제 허리 좀 펴고
편히 쉬시려나, 했는데
굴 밭에 이어
이번엔 배추 밭으로 출동!!
늘 마을일로 바쁜
부녀회장을 위해,
연옥 씨가 지원군으로 나섰습니다.
이야, 속이 실한 게
자랑할 만하신데요?^^
이게 또 자연이 주는 행복이지요.
언제 들어도 기분 좋은 말!
열심히 살아온
그녀에게 주는 상장 같은데요.
그동안
제 한 몸 기꺼이 희생하셨으니
더, 행복하셨으면 좋겠습니다^^
꽁꽁 언 배추 밭과
차디찬 갯벌 부지런히 누볐으니,
맛있는 저녁 즐길 자격,
충분하겠지요?^^
그 맛이 어찌나 단지
굴 아닌 꿀이라 불린다는
내동마을 굴로
솜씨 발휘하기로 했는데요.
맛있다고
동네방네 소문난
싱싱한 굴 위에
시어머니에게 물려받은
진-한 손맛만,
살짝 더하면 된답니다.
스무 살에
옆 마을 강진에서 시집와
아무것도 할 줄 몰랐던 며느리를
친딸처럼 아껴주셨던 시어머니,
시어머니에게
음식도 배우고,
인생도 배우고,
내동 마을 여자로 사는 법을 배웠습니다.
굴 떡국 역시,
시어머니에게 배운 요리.
그 그리운 마음도
음식에 함께 담았습니다.
한 마을로 시집온
연옥 씨와 부녀회장의 합작품!
굴 밥상이 완성됐습니다!
어떻게 먹어도 좋은 굴,
함께 먹어 더 맛납니다!
에휴 그러게요
아마 좋은 날 찾아오면
내동마을 굴 찾는 이들
더 많아질 겁니다.
오랜 세월
한 번도 마른 적 없는 황금바다,
그곳엔 내동마을 아낙들의
진득한 삶이 숨 쉬고 있는데요.
그곳에 어머니들의 웃음소리가
오래 오래 들리길 바랍니다.
2021년 04월 18일 다리가 연결되고 나서 난리가 났다던 임자도!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를 소개 해 드립니다 #대광해수욕장 #임자도 #새우젓토굴
2021년 04월 17일 입맛 싹~ 사로 잡는 작은 새우들! 밥에 비벼 먹으면 도둑놈이 따로 없죠~ 거기서 밥도둑! #새우 #새우젓 #작은새우
2021년 04월 14일 민어의 주산지인 임자도! 드디어 육지와 연결 됐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큰 대파 보신적 있으신가요??? #임자도 #민어 #대파
2021년 04월 13일 바다에서 손발 잘 맞는 부부, 오늘 따라 어복이 넘쳐나네요! 이야 아귀한번 많이 걸렸다 #아귀 #여수 #단짝부부 #용왕님선물
2021년 04월 06일 바다인생 44년 배테랑 부부! 어장, 김양식 뭐 안해 본 것이 없어요! 오늘은 감성돔이 좀 나와 줬으면 좋겠어요 #압해도 #감성돔 #숭어 #봄
2021년 03월 29일 요즘 최고 별미 새조개! 회로 먹어도 맛있고 샤브샤브는 말할 필요도 없이 더 맛있고! 새조개 매력에 빠져 보세요! #장흥 #새조개 #샤브샤브 #회무침 #제철
2021년 03월 25일 눈이 한쪽으로 몰려 있는 생선? 생긴것만 보고 판단하지 말라! 비린내도 전혀 안나고 담백한 맛이 일품인 박대! #박대 #생선 #못생긴생선 #제철
2021년 03월 23일 그물 안 고기를 보고 봄이 온다는 걸 느낀 다는 부부! 오늘은 숭어 값이 좀 나갔으면 좋겠네요 ^^ 보물상자와 같은 남해 앞바다 #남해 #숭어 #감성돔 #자연산전복 #해삼
2021년 03월 20일 뼈채 씹어먹어야 진짜 맛있는 생선! 부담 없이 맛 볼 수 있는 봄 도다리! 낚시꾼들한테도 인기만점! #도다리 #도다리쑥국 #봄 #봄도다리 #쑥
2021년 03월 18일 이때 아니면 못먹는, 알 가득찬~ 봄 주꾸미! 쫀득 쫀득하니 진짜 맛있는 주꾸미 알~ 크 기가 막히죠 #주꾸미 #봄 #주꾸미무침 #주꾸미볶음 #쭈삼
2021년 03월 17일 어릴때 진짜 많이 먹었던 쑥버무리! 먹을게 없어서 먹었던 쑥이죠~ 지금은 한국 사람한테 없어선 안되는 쑥 입니다. 여수 거문도에서 해풍쑥 키우는 부부이야기 #거문도 #해풍쑥
2021년 03월 03일 심각한 해양쓰레기.... 처리도 힘들지만 물고기 배속에서 엄청 나옵니다. 우리는 이 해양쓰레기를 해결 해야합니다 #해양쓰레기 #업사이클링 #재활용 #환경오염
2021년 03월 02일 맘 내키는 대로 사는 맛! 늦깎이 섬생활 너무나 재밌어요 매일매일이 행복합니다 ㅎㅎ #늦깎이섬부부 #남편은낚시고수 #아내는요리고수
2021년 02월 24일 무심코 버리면 고래 배에서 나온다!! #해양오염 #해양쓰레기 #친환경그물
2021년 02월 23일 밭에 장보러 가요ㅎㅎ 달래며 시금치며 반찬 할 것으로 쫙~ 깔렸어요. 손님들이 기가찬다고해서 기찬밥상이여요. 노래도 내가 기가막히게 하지! #기가막힌밥상 #노래하는억순이 #시골밥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