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섬' Korea Island]
겨울 바다가
곳간을 활-짝, 열었습니다!
이 계절, 포항 바다를 뜨겁게 누비는
아버지와 아들의
유쾌한 낚시 인생을 만나볼까요?
동 트기 전부터 눈을 뜬
영일만항.
묵직한 손맛 즐기러
꾼들이 모여든 사이,
출항 준비로 분주한 이가 있는데요.
선장이라 하기엔 앳된 얼굴,
아들, 경영 씨입니다!
스물네 살에
겁 없이, 바다에 인생을 걸었지요.
그게 벌써, 6년이 흘렀습니다.
처음엔 어색했던 선장이라는 이름이,
이젠 꼭 맞는 신발처럼 편해졌는데요.
포인트 척-척 발견해내고!
손님들에게 필요한 정보,
콕-콕 찍어주는 경영 씨!
덕분에 던지는 족족,
참볼락이며 불볼락이 올라오는데요.
이렇게 잘해내고 있는데,
아버진 걱정이 많으시답니다...!
네^^ 아들 사랑 끔찍한 이분!
자나 깨나 아들 걱정인,
아버지, 김정수 선장도
바다에 나오셨네요?
지금이야
바다 덕을 보며 살고 있지만
젊은 시절엔
카센터에, 가구점, 식당까지
안 해본 일이 없었다는데요.
그러다 이십 년 전,
마지막이라며 시작한 게
이 낚싯배였습니다.
그리고
그의 등을 보고 자란 아들도
이 길을 운명처럼
함께 걷게 됐지요.
새벽에 나갔던 아들 배가
들어올 시간에 맞춰
아버지는 벌써 항구에 나와 계시는데요?
바다에서 일하고 돌아왔으니
얼마나 허기가 밀려올까요?
오늘 이들의 점심 메뉴는
경영 씨가
손님에게 얻은 불볼락에
각종 채소 넣고
새콤한 양념에 버무린 물회!
그런데 이 맛있는 음식 앞에 두고도
어김없이 아버지의 잔소리가 이어집니다.
아버지 눈엔 여전히 물가에 내놓은
어린 애 같은가 보네요^^
다음 날, 항구에 새날이 밝았습니다.
꼭두새벽부터
김정수 선장은 출항 준비로
아내 재순 씨는
예약 받고
손님 관리로 분주한데요
이제는 몸에 익은 일상이 됐습니다.
지각인 줄 알았던 아들,
알고 보니 벌써 나와 준비 중인데요?
모처럼
아버지와 함께 나가는 날이라
일찍부터 서둘렀답니다.
바다에 나가려면
승선 명단 확인은 물론
코로나19의 여파로
발열 체크부터 방역까지
필수 사항이 됐습니다.
오늘은 경영 씨가
모처럼 낚시를 즐길 수 있는 날인데요.
드디어 아버지가 정한
포인트에 도착하고
낚싯대 던져, 입질 확인, 들어갑니다!
와, 낚싯대 던지자마자
벌써 응답이 왔는데요.
에고.. 씨알은 살짝 아쉬워도
마치 기다렸다는 듯
끊임없이 고개를 내미는 볼락!
부지런히 입질을 기다리다보면
요렇게 튼실한 녀석도 만날 수 있습니다^^
자, 그럼
아들의 실력도 한번, 확인해볼까요?
어...? 낚싯대 넣자마자
벌써 신호가 온 거 같은데요?
아니나 다를까 줄줄이 딸려 올라오네요.
아버지가
좋은 포인트로 이끌어준 건지,
아님, 아들 실력이 좋은 건지,
한 번 넣었다, 하면
한꺼번에 네다섯 마리는 기본인데요.
이 손맛, 참 오랜만이랍니다!
아버지 실력을 뛰어넘는다니,
청출어람이 따로 없네요^^
단 몇 분 만에 이만큼이라니
보통, 실력이 아닌데요.
그런데 낚시하다가도
선장 기질이 불쑥 튀어나온답니다.
경영 씨의
족집게 코치가 통했는지
계속되는 입질!
그야말로
불볼락 행렬이 이어지는데요!
바로 요 맛에 낚시하는 거겠죠?
자 이번엔 자리 교체!
아들이 키를 잡고,
아버지가 낚시를 즐길 모양입니다.
이번엔 아들이
안내해 준 포인트에서,
도전에 나서는 아버지!
그런데, 조용하기만 한 낚싯대..
이게, 무슨 일이지요?^^
이십년 경력의 베테랑 선장이,
이제, 6년차 아들에게 밀리는 건가요?^^
다행히 얼마 지나지 않아
김정수 선장에게
반가운 소식이 왔는데요!
아유 아버님~~~
이제 면이 좀 서시겠어요^^
겉으론 티격태격해도
서로를 향한 마음이 깊다는 걸
잘 알고 있지요.
아버지에게 바다를 배우던 아들이
이제 척척 해내는 모습을 보면
아버님도 대견하시겠습니다!^^
오랜만에 손맛도 보고
부자지간의 추억까지 더해진 시간!
이게 바로
바다가 직장인 아버지와 아들이
함께 찾은 재미랍니다.
모처럼 부자가 합심해
물 좋은 고기도 잡아왔으니
맛있게 즐겨봐야겠지요?
시집와 지금까지
힘든 시간 묵묵히 견뎌준 아내를 위해
모처럼 칼솜씨를 발휘하신답니다.
김정수 선장이 바닷길에 훤하듯
경주 여자, 재순 씨도
이제, 바다 고기에 훤하다는데요.
바다 곁에서 정 붙이며 사는 동안
식성도, 사는 방식도,
포항 사람이 다 됐습니다.
하지만 세월이 흘러도
도무지 익숙해지지 않는 건
변화무쌍한 바다!
그런데 귀하게 키운 아들까지
바다에 삶을 담그며 살줄이야,
꿈에도 몰랐지요.
큰 고생 모르고 자란 아들이
해낼 수 있을까 싶었는데,
이제는 안심할 정도가 됐으니,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함께여서 더 행복한 한 끼!
사랑이 뚝뚝 떨어지는
부모님의 모습을 보니
아들은 어색하기만 한데요..?
에이~~ 내심 좋으시죠?^^
서로 챙겨주는 모습이 보기 좋은데요.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 덕분에
또 다시 바다에 나갈
힘을 얻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서서히 동이 터올 무렵!
오늘도 아버지와 아들은
바다 위에 함께 합니다.
예측 불가능한 바다라는 무대에서
등대처럼 길을 밝혀주고,
나침반처럼 길을 알려주는
아버지, 김정수 선장
그리고
일찌감치 삶의 진로를 정한
아들, 김경영 선장은
아버지의 뒤를 이어,
당차게 꿈을 펼쳐 나가고 있습니다.
아들이 곁에 있어 행복한 아버지와
아버지의 삶을 닮은 아들,
두 사람의 낚시 인생을 응원합니다.
2021년 01월 20일 총알문어? 아니죠 문어새끼 입니다. 이렇게 작은 문어는 제발 방생해 주세요. 먹지도 맙시다!!! #총알문어 #참문어 #대문어 #돌문어 #문어금어기 #왜문어 #남해안 #서해안
2021년 01월 19일 노후는 이 부부처럼 행복하게!! 와~! 이분들 사는 동네가 천국이네. 취미도 같은 찰떡궁합 ㅎㅎ #낚시부부 #돔낚시#여수 #연도 #소리섬 #부부라면 이들처럼
2021년 01월 13일 낚시꾼 손맛 책임지는 바다경력 40년 대구 낚시 선장님! 하지만 그뒤로 남편을 뒷바라지하느라 물길 마를 날 없는 아내... 남편은 아내걱정, 아내는 남편걱정 #대구 #낚시 #선장
2021년 01월 13일 으슬으슬한 겨울철 몸보신으로 제격! 펄펄 끓인 낙지팥죽에 황태삼합과 매운탕까지~ #겨울제철 #겨울보양식 #낙지 #황태 #삼치 #망치 #황태삼합 #매운탕
2021년 01월 04일 벌교하면 꼬막이지라~ 근데 벌교에는 꼬막만 유명한게 아니고 다른것도 있습니다. 바로 짱뚱어 인데요 이 추위 한방에 녹여주는 것 같네요 #벌교 #갯벌 #꼬막 #짱뚱어 #맛집
2021년 01월 04일 소금 뿌려서 잡는 맛조개?? 그것보다 훨씬 크고 맛도 좋은 대맛조개!! 잡는 방법도 특이하고 웬만한 기술 없이는 구경도 못합니다 #가리맛조개 #겨울제철 #소금뿌리지마세요~
2020년 12월 29일 아들과 아버지가 낚시배 선장? 아부지~ 여기가 포인트 맞지요? 안쓰럽지만 어떻하겠어요 아들이 하고싶다는데 밀어줘야죠! #포항낚시부자 #아들과아버지 #열기낚시 #불볼락 #열기
2020년 12월 28일 명불허전 국민생선 고등어가 돌아왔다! 올해 고등어 상황은? #고등어 #제주 #부산
2020년 12월 28일 참돔 사먹는 방법? 통영연명어촌체험마을에서 낚시로 직접 건져서 먹으면 됩니다. 수조관에 있는 참돔이랑 차원이 달라요! #통영어촌체험마을 #참돔낚시
2020년 12월 23일 방어, 부시리, 농어, 열기에 참돔까지!! 오늘도 다양한 손맛 보게해주는 복사초 바다로 나서는 남선장님~ #진도복사초 #참갯지렁이 #참돔 #농어 #낚시인생
2020년 12월 17일 윤기가 좌르르르~ 흐르는 제주도 갈치회, 입안에서 파도치는 맛이래요! 제주도 생선들을 소개합니다 #갈치 #옥돔 #벵에돔
2020년 12월 17일 통영굴이 왜 맛있는지 초장 살짝 찍어서 잡숴봐요~ 입안에서 터지는 굴의 육즙 #통영굴 #굴구이 #굴 #굴전 #굴파티
2020년 12월 03일 저 넓은 바다로 나가기 위해 열정을 쏟고 있는 목포해양대 학생들! 최신식의 실습선도 있어서 다른데는 경험해보지 못하는 실습까지! #목포해양대학교 #세계로호 #링크플러스
2020년 12월 01일 전용 지게로 운반하는 괴물 잿방어_회 뜨는데만 1시간이나 걸려요 #평생 한번 볼까 말까 한 사이즈! 버릴게 없는 잿방어 #대물잿방어 #잿방어회 #잿방어머리구이 #서귀포
2020년 12월 01일 장항역을 기억하시나요? 장항의 발전을 이끌었던 장항역! 지금은 장항 도시탐험역으로 바뀌고 문화예술로 소통하는 공간으로 변신 했습니다!! #장항역 #장항여행 #장항도시탐험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