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섬' Korea Island]


비릿한 삶의 내음이
펄떡이며 살아 숨 쉬는
당진 장고항!
오전 8시가 조금 넘은 시간!
바다로 나갔던 어선들이
짙은 안개를 가르며
항구로 돌아왔습니다.
이 바다에서 삼십년 넘게
고기 잡으며 살아온
장고항의 베테랑 어부!
강정의 이연배 씨 부부도
육지에 발 내리자마자
분주하게 움직이는데요.
바다에서는 선장 남편의 조수!
배가 육지에 닿는 순간,
사장님이 된다는 아내, 연배 씨
이 시간이면 식당 앞에서
즉석으로 수산시장이
잠깐, 열리는데요.
오늘은 싱싱한 요 새우가
인긴가 봅니다!
심지어,
마을 여기저기로 배달 서비스까지!
엉덩이 붙일 새 없고요!
물 한잔 마실 여유?
당연히 허락되지 않지요!
이 집 물건만 찾는
단골손님들이 많으니
그녀가 바쁠 수밖에요
마을에서도 인심 좋고
성격 시원-시원하고!
일 하나는
똑 소리 나기로 소문 자자한 연배 씨!
이른 새벽부터
배 타고 부지런히 움직였으니
몸이 천근만근
고단하기도 할 텐데,
어째, 일이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으신데요?
네, 아무리 짜증이 난다 해도
일을 놓을 순 없지요!
배달하랴,
그날 잡은 걸로 장사 준비하랴,
늘 발 동-동 구르는 건
연배 씨 뿐!
아내에게 일 몽땅 맡겨두고
남편은 어디서 뭘 하는 걸까요?
연배 씨가
식당 안팎을 종횡무진 오가며
분주한 사이
남편 정의 씨는
마을 회의로 분주한데요?
작년까지 이장을 맡다가
올해부터
마을 개발위원장이라는
중책을 맡은 남편!
매번 집안일보단
마을 일을
먼저 챙기고 살피는 남편이지요.
이런 남편과 살아온 날이
하루 이틀도 아니고,
아내, 연배 씨에겐
더 이상 서운할 것도,
섭섭할 것도 없는 일!
그 세월을 건너는 사이,
고왔던 당진 처녀는
억척스러운
바다 아낙이 다 됐답니다.
한때 남편이 진 빚으로
집도 잃고, 배도 잃고,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었던 적도 있었지요.
좋은 날도 오더랍니다.
마을에서
고기 잡는 건 1등이라는 남편!
허나, 식당일은 글쎄요...?^^
이 시간이 되도록
연락 한 통 없는 남편 때문에
아내는 지금, 저기압입니다.
아이고, 하루 종일
고생은 고생대로 하고!
일은 일대로 밀려있고!
어머니, 속상하시겠어요!
젊은 시절
속 썩였던 죄로
평생 마님으로 모시고 살겠다 해놓고!
이게, 무슨 일인가요~?
티격태격 하는 게 일상인 부부!
말로는 늘 툴툴 거리고!
구박하는 거처럼 보여도
사실, 속마음은 그게 아닌데요,
그러게요,
많은 걸 바라는 게 아닌데 말이지요.
바쁠 때
조금만 도와주면 좋을 텐데,
우리 어머니,
온종일 밥도 먹는 둥, 마는 둥,
손에 물마를 새가 없는데요?
그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느지막이 남편이 등장하셨습니다!
언제나
느긋한 남편이 답답한 아내!
아내에게 미안한 게 많은
남편인데요.
남편 얼굴 보자마자
끝나버린 싸움!
대신, 늦게 온 벌이 있답니다.
네, 이럴 때 보면
천생연분 자랑하는 환상의 짝꿍인데요.
함께 해서 더 즐거운 밤이
그렇게 흘러갑니다.
다음날 새벽!
장고항의 다른 어부들보다,
한 발 먼저
하루를 시작하는 두 사람!!
일단
따뜻한 커피 한 잔으로
추위를 달래고요,
남편은 양복 대신
작업복 챙겨 입고
출근 준비 완료!
자, 이제 바다로 나가 봐야지요?!
아이고, 그야말로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상황!
오늘 조업,
만만치 않을 거 같은데요?
다시 항구로
돌아가기로 했는데요.
감기로 고생 중인 아내가
잠시 눈을 부치는 사이!
식당에 홀로 남은 남편!
평소
아내를 도와주지 못했던 게
마음에 걸리셨나 봅니다.
미안한 마음 눌러 담으시는데요?
남편의 깊은 마음속엔
아내에 대한 미안함과
고마움이 가득한데요
그 마음을
이렇게나마 전할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몇 시간 뒤!
바다 상황이 조금 나아졌는지
바다에 나가보기로 한
두 사람!
우리 연배 씨!
슬슬 몸을 풀며
조업준비를 시작하는데요?
식당에선 아내가 왕이라면!
바다에선 선장 말이 최곤데요?
남편의 한마디에
아내가 재빠르게 움직이기 시작합니다.
오늘도 부부는
만선을 기대하며
낭장망그물을 힘차게
끌어올리는데요.
그 옛날
연배 씨의 친정어머니는
공장에서 일을 하더라도
바다를 떠나,
서울에서 살라고 하셨답니다.
나이 들고 나서야 알았지요.
내 딸,
고생 없이 살았으면 하는
엄마의 마음을요.
지금까지
몸 고생, 마음 고생한 거,
글로 쓰자면
책 열권도 모자랄 거라는
아내 연배 씨!
그래도
고된 세월도 지나고 보니
바닷물처럼,
참 멀리도 흘러가 버렸다는데요.
욕심내서 많이 얻으려 하기 보단,
한꺼번에 많은 걸 바라기 보단,
하루하루 주어진 시간
성실하고 부지런하게 사는 것만이
웃으면서 살 수 있는
지름길이라는 걸
깨달았다는 두 사람.
산전수전 다 겪어온
부부의 꿈은 소박한데요
예상한대로만 흘러가 준다면
참 좋을 텐데,
삶은 언제나
예상치 못한 변수가 많지요.
허나 그것마저
우리의 인생
우리의 삶일 겁니다.
인생의 벼랑 끝에서
지켜낸 부부의 행복!
부부의 사랑이
오래오래 변치 않기를 바랍니다.
2022년 01월 19일 남편이 주말마다~ 낚시를 나가다시피 했어요~ 그래서 노후는 섬으로 왔습니다 ㅎㅎ 물때 좋으면 바다나가서 감성돔 한마리 낚아오구요~ #낚시부부 #감성돔 #금당도
2022년 01월 05일 우리 아들 오랜만에 왔으니까 내가 농어 한마리 잡아 줘야지~ 우리 아들 꿈이 가수인데 꼭 잘 됐으면 좋겠어 임영웅처럼 송가인처럼 말이지 #완도 #외딴섬 #부자 #섬이야기 #트로트
2021년 12월 28일 정신없이 통발을 걷다보니 어느새 40년이 지나 있었어~ 바다말고는 다른거 생각자체를 안해봤어~ 바다는 내 인생!
2021년 12월 21일 섬에 섬자도 몰랐는데 남편 따라 왔어요~ 바닷물이 엄청 무서웠는데 지금은 바다 반찬 없으면 된장국도 못 끓여 먹어요 #우이도 #도초 #부부 #섬 #아름다운섬 #가고싶은섬
2021년 12월 14일 이 고생 우리만 하고 싶었는데 마음이 아파요 #어부 #감성돔 #농어 #돌돔 #엄마 #아들
2021년 12월 01일 50년 전에는 낙지를 주워 담았었는데~ 지금은 많이 없어~ 내가 다시 50년 전 낙지 밭으로 만들어 줘야지 #낙지 #낙지박사 #장산도 #낙지방류
2021년 11월 25일 섬에 여행 왔다가 정착했어요~ 지금 정말 행복합니다 #사랑의섬 #한옥 #외달도 #여행
2021년 11월 17일 우리 아저씨가 옛날에 속 많이 썩였지요~ 근데 이제는 나한테 잘해 ㅎㅎ 미안했는지 사랑꾼이 다 됐어~
2021년 11월 09일 어부, 농부, 작가! 한땀한땀 쓴 글씨들로 이루어진 삶, 한남자의 섬 이야기 #진도 #캘리그라피 #재능기부 #문어
2021년 10월 30일 전에는 다 그랬는데~이제는 또 다르더라고요! 알려지지 않은 섬 속의 섬을 찾아서 #추포도 #부소도 #여행 #낙지
2021년 10월 27일 머슴 같은 우리 남편! 생각만 하면 눈물만 나요~ 맨날 일만하지 고생만하지.... 말하지 않아도 다 알아요. 그래서 운명인가봐요
2021년 10월 24일 섬에서 카페를 운영하고 싶다고요? 하세요! 어떻게, 그리고 어디서?? #안좌도 #팔금도 #청년마을
2021년 10월 19일 40년을 살았지만 마음 만큼은 신혼! 마누라 위해서 매일 노래불러주는 남편! 노래도 기가막히게 잘하네~ #잉꼬부부 #고흥 #나로도
2021년 10월 10일 귀농과 귀어를 한번에!! 물고기랑 상추를 함께 키우는 바이오플락 & 아쿠아포닉스 #국립수산과학원 #새우 #광어
2021년 10월 06일 갯마을 여수 낭도에 푹 빠진 사람이 있습니다! 섬에 살면 즐겁고 행복합니다! 섬 소개 해드릴테니까 놀러오세요 ㅎㅎ